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학교 졸업하면 아이돌…교장 선생님은 이순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이돌 서바이벌 열풍 계속

아이돌 서바이벌 프로그램 엠넷 ‘프로듀스 101’이 걸그룹을 뽑는 시즌1에 이어 보이그룹을 뽑는 시즌2까지 성공을 거두면서 방송가에 아이돌 서바이벌 열풍이 불고 있다.

▲ 걸그룹 데뷔 지망생들이 수업을 받고 있는 프로그램 한 장면.
엠넷 제공
이 같은 흐름을 타고 하반기에는 차별화를 꾀한 아이돌 서바이벌 프로그램이 쏟아질 전망이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다음달 13일 첫 방송되는 엠넷 ‘아이돌학교’다. ‘아이돌학교’는 가수 지망생들을 일반 학교에서 수업을 받는 것처럼 아이돌에 맞는 커리큘럼에 따라 육성한다는 개념. 눈길을 끄는 대목은 노배우 이순재가 교장을 맡았다는 점이다. 평소 연기에 대한 단단한 철학과 신념으로 아이돌 중심으로 흐르는 연예계에 대해 쓴소리를 마다하지 않은 그가 걸그룹 육성 학교의 교장을 맡았다는 점은 파격에 가깝다. ‘할배와 아이돌’의 조합은 시작부터 관심을 집중시키는 포인트다.

▲ 배우 이순재가 걸그룹 육성 학교 ‘아이돌학교’의 교장 선생님으로 임용된 뒤 임명장을 받아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엠넷 제공
이순재는 이 프로그램에서 진짜 교장 선생님처럼 학생들의 훈화 및 개별 면담 등을 통해 연예계 지망생들에게 가르침을 주고 인성교육 특강도 진행한다.


제작을 맡은 엠넷 전경남 PD는 “이순재 선생님께 ‘어른이 필요하다’는 간곡한 요청을 드렸고 흔쾌히 출연을 수락해주셨다”면서 “연예계뿐만 아니라 인생 대선배로 아이돌의 인성은 물론 강인한 정신력을 키우는 정신적인 지주 역할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이돌학교’는 일반인과 소속사가 없는 아이돌 가수 지망생을 대상으로 예선을 통해 40명을 추렸고 이달 중순 합숙 및 촬영에 들어갔다. 이들은 11주간 매력 어필 트레이닝, 팀워크의 이해, 무대 위기 대처술 등을 배우며 졸업과 동시에 걸그룹으로 데뷔한다.

이 밖에 아이돌은 데뷔보다 생존이 더 어렵다는 데 초점을 맞춘 아이돌 서바이벌 프로그램도 선보인다. KBS는 이미 데뷔했으나 주목을 받지 못한 아이돌에게 다시 한번 기회를 주는 서바이벌 프로그램 ‘더 파이널 매치 99’(가제)를 기획 중이다.

최근 ‘프로듀스 101’ 시즌1을 기획한 엠넷 한동철 PD를 비롯해 제작 인력을 대거 영입한 YG엔터테인먼트도 하반기에 YG판 ‘프로듀스 101’을 선보일 예정이다. YG는 이미 자체 연습생들을 대상으로 한 오디션 프로그램 ‘윈:후 이즈 넥스트’, ‘믹스 앤 매치’를 통해 위너, 아이콘 등 보이 그룹을 선발한 만큼 그동안 쌓은 노하우를 적극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한 PD는 “올가을 방송을 목표로 현재 2~3개의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기획 중이며 YG 연습생뿐만이 아니라 타 기획사 소속의 신인 그룹들에게도 문호를 개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2017-06-2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