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효리네 민박’ 이상순 “이효리와 결혼, 비행기 마일리지 쓰려고” 웃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효리네 민박’ 이상순이 이효리와 결혼한 이유로 ‘비행기 마일리지’를 꼽아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25일 첫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효리네 민박’에서는 결혼 5년 차 이효리, 이상순 부부가 자신의 집을 방문할 손님들을 위해 바쁘게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물건들을 사기 위해 제주 시내로 가던 두 사람은 제주에 살게 된 이유와 계기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이상순은 “예전에 친구랑 자전거 여행을 왔을 때 제주에 내려와서 살고 싶다고 생각했다. 너무 조용하고 좋았다. 그 때부터 제주도에 와서 살고 싶었는데 돈도 벌어야 해서 계속 망설이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이효리는 “그래서 나랑 결혼한 건 아니지?”라고 물었다. 이상순은 “너랑 결혼한 건 비행기 마일리지 한 번 써보려고”라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효리는 “결혼 전에 오빠가 혼인신고를 먼저 하자고 했던 게 기억난다. 처음에는 ‘나를 진짜 너무 좋아하나’ 생각했는데 ‘네 마일리지 좀 써보려고’라고 말하더라. 왜 사람을 그런 식으로 이용하려고 하냐”며 장난끼 가득한 말투로 말했다.


이에 이상순은 “널 즐겁게 해주려고 얼마나 머리를 쥐어짜서 만든 멘트인 줄 아냐”며 환하게 웃었다.

사진=JTBC ‘효리네 민박’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