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효리네 민박’ 이상순, 쇼핑 중독 이효리에 “이런 거 100개 있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효리네 민박’ 이상순, 이효리가 쇼핑하는 과정에서 이견을 보였다.


지난 25일 첫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효리네 민박’에서는 결혼 5년 차 이상순, 이효리 부부가 민박집 첫 손님을 맞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효리는 손님 준비 맞이 물건을 사기에 앞서 한 빈티지 샵에 들렀다. 오랜만에 쇼핑을 하게 된 이효리는 남편 이상순에게 “이거 슬리퍼 너무 귀엽다”, “민박집 주인이 이 정도는 해줘야 느낌이 있다”, “제주도에 오면 이런 옷이 입어주고 싶다”고 말하며 다양한 물건을 사고 싶다고 어필했다.

남편 이상순은 “옛날 ‘쇼핑 중독 효리’ 나타났어. 미니멀로 살자고 해서 다 팔았는데”라며 아내의 구매욕을 막으려고 애썼다. 그는 “정말 필요한 건지 잘 생각해 봐. 이런 거 100개 있어”라며 타일렀다. 하지만 결국 이효리는 꼭 필요하다는 슬리퍼와 도시락통을 사는 것으로 이상순과 타협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JTBC ‘효리네 민박’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