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효리 제주도집, 사람들이 궁금해 했던 모든 것 ‘화장실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효리 제주도집이 공개돼 화제다.

25일 첫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에서는 이효리·이상순 부부가 출연해 민박집 오픈 준비를 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효리네 민박’의 민박집은 이효리 부부가 4년째 살고 있는 제주도 자택으로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 했던 이효리 부부의 집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꽃과 나무로 가득한 넓은 마당과 탁 트인 거실, 문이 없는 개방형 화장실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화장실에 왜 문을 달지 말자고 한 거냐”는 이상순의 질문에 이효리는 “부부니까”라고 답했다. 이에 이상순은 “우리 집은 참 민박하기 나쁜 것 같다”고 덧붙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베일을 벗은 이상순의 모습은 특유의 다정함, 유머 감각으로 그의 외모도 잘생겨 보이게 만들었다. 이상순은 특히 집안일을 척척 해내는 모습으로 ‘살림박사’라는 별명에 부족함이 없어 보였으며 하루종일 ‘오빠’를 찾는 이효리를 언제나 다정다감하게 받아줬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