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혜연, 비혼이라고 하면..‘두고 보자’ 반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혜연이 비혼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26일 JTBC의 ‘비정상회담’에 출연한 스타일리스트 한혜현은 ‘결혼하지 않고 소신껏 사는 나 비정상인가요?’라는 안건을 올렸다.

한혜연은 “주변에서 결혼 안 한 사람에게 무슨 문제가 있는 듯이 이야기한다”면서 “한국에서는 ‘나 비혼이야’라고 하면 ‘너 진짜 안 해?’, ‘두고 보자’와 같은 반응이 따른다”며 비혼에 대한 인식 문제에 관해 말했다.

또 한혜연은 “일을 하면서 시기적으로 많이 놓치기도 했는데 주변에 결혼을 안 한 사람이 대부분이다. 그래서 결혼을 꼭 해야 한다는 필요성을 못 느낀다”고 말하며 “아직까지는 비혼에 대해 긍정적이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게다가 상대방과 성적 취향이 다를까 봐 걱정이 되기도 한다며 ”사실 한국 사회에서는 살아보는 게 쉽지 않다“며 ”성적 취향이 맞지 않으면 걱정이 된다. ‘이걸 참고 살아야 하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솔직하고 떳떳하게 자신의 신념을 밝혔다.

한혜연은 마지막으로 ”결혼을 하고 안 하고는 선택의 문제다. 비혼족이라도 축복받고 행복할 수 있는 환경이 형성돼 있다. 소신껏 멋진 인생을 살았으면 좋겠다. 나이엔 유통기한이 없으니까 열심히 삶을 즐기면서 사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시청자들은 한혜연의 당당한 싱글 라이프에 응원을 보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