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유아인, 5차 신체검사 결과 군면제 판정? 소속사 측 “확인 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유아인이 5차 신체검사에서 면제 판정을 받으면서 입대를 할 수 없게 됐다.

27일 스포츠조선의 보도에 따르면, 유아인은 거대해진 골육종으로 인해 현역 군 생활에는 적합한 요원이 아니라는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골육종이란, 뼈에 발생하는 원발성 악성 종양암의 일종이다. 통증을 수반하며 해당 부위가 쉽게 골절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아인은 지난 2013년 영화 ‘깡철이’를 촬영하던 중 오른쪽 어깨 근육이 파열된 데 이어 지난 2014년 영화 ‘베테랑’을 촬영하며 상처를 더욱 악화시켰다. 결국 그는 2015년 골육종 진단을 받았다.

그간 꾸준히 치료를 받아온 유아인은 다섯 차례에 걸쳐 신체검사를 받았지만 결국 면제 판정을 받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소속사 UAA 측은 “유아인의 군 면제 판정 보도에 대해 확인 중이다. 정리되면 말씀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CJ E&M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