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상민, ”너무 예뻐” 걸그룹 준비 중인 두 딸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박상민의 두 딸이 눈길을 끌었다.

박상민은 지난 26일 SBS 러브FM ‘김창렬의 올드스쿨’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창렬은 “혹시 박상민씨 따님도 걸그룹 준비 중이시냐”고 물었고, 박상민은 “그렇다. 딸 두 명 다 너무 열심히 하고 있다. 너무 예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나는 실력이 안 되면 절대 안 시킬 거다. 예쁘게 기다려 주셨으면 좋겠다. 실력 확실히 갖추도록 하겠다”며 두 딸에 대한 자신감도 내비쳤다.

앞서 박상민의 딸 가경 양과 소윤 양은 방송에서 여러 차례 얼굴이 공개된 바 있다. 두 사람은 2015년 오디션 프로그램 ‘K팝스타 시즌5’에 나란히 출연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편 최근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남다른 끼를 보여준 가경 양은 현재 중학교를 그만두고 검정고시를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상민 딸 근황을 접한 네티즌은 “박상민 닮았으면 노래도 잘 하겠네”, “기대된다”, “얼굴도 예쁘네”, “미래 1호 팬”, “어떤 걸그룹으로 만날까 벌써부터 궁금”등 반응을 보였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