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하백의 신부’ 신세경 “망가지는 신 많아서 좋다”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하백의 신부 신세경
사진제공=tvN
‘하백의 신부’ 신세경이 이번 작품을 통해 연기하게 된 캐릭터 ‘소아’에 대한 남다른 애착을 드러냈다.

신세경은 27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진행된 tvN 새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극 중 정신과의사 ‘소아’ 역을 맡은 신세경은 “이번 캐릭터 연기에 있어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던 건 상상력을 요구하는 장면”이라고 말했다. 자신을 둘러싼 상대 배우들의 캐릭터가 신(神)인 만큼 CG 작업이 필요한 장면이 많았기 때문.

신세경은 “직접 현장에서 촬영할 때 확인할 수 없는 장면들이 많아서 상상력이 많이 필요했다”며 힘든 점을 말하면서도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며 긍정적으로 답했다.
▲ 하백의 신부 신세경
사진=네이버TV 동영상 캡처
인간 ‘소아’ 역을 맡은 신세경은 그만큼 많이 망가지는 신이 많았다고도 언급했다. 그는 “다크서클 뿐만 아니라 머리도 온전하게 나오는 신이 별로 없다”며 남다른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개인적으로 (망가지는 캐릭터) 설정이 좋다. 분장을 통해서 캐릭터가 힘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라며 분장팀에게 감사 인사도 전했다. 신세경은 “캐릭터가 갖고 있는 특성은 물론 드라마 속 서사가 매력적이고 깊이가 있기 때문에 이 작품이 좋은 대본이라는 생각을 했다. 제가 잘 표현하고 싶다는 욕심도 들었다”며 남다른 각오를 전하며 작품에 대한 기대치를 높였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은 오는 7월 3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