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리얼’ 김수현, VIP 시사회 후 눈물 “영화가 불친절할 수도 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리얼’ 김수현
스포츠서울
배우 김수현이 영화 ‘리얼’ VIP 시사회에서 눈물을 보였다.

27일 서울 성동구 왕십리 CGV에서 열린 영화 ‘리얼’ VIP 시사회에는 출연 배우 김수현, 설리, 이성민, 조우진, 최권 등이 참석했다.

이날 영화를 선보인 후 김수현은 “안녕하세요, 장태영 역을 맡은 김수현입니다”라고 인사했고 그의 지인들은 “우와”라며 큰 함성을 보냈다. 그는 “오늘을 정말 오래오래 너무너무 기다렸다”라고 말했고 이후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흘렸다.

이어 MBC ‘무한도전’에서 선보였던 기합 “촤!”를 외치며 평정심을 찾은 김수현은 “오늘이 너무 기대되기도 하고 긴장이 많이 되기도 하다. 다소 영화가 여러분들에게 불친절할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영화 ‘리얼’이 불친절하다고 소문이 자자하다. 그렇다고 너무 어렵게만 생각하지 말고 혹여나 놓쳤다면 그 때부터는 구경을 해도 된다. 많은 사랑을 부탁드린다”라고 당부의 말을 남겼다.

김수현이 눈물을 쏟은 이유는 언론시사회 이후 작품에 대한 혹평이 이어졌기 때문으로 추측된다. 김수현의 1인2역 연기에는 찬사가 쏟아졌지만, 작품의 완성도로 인한 혹평 또한 원톱 주연인 그의 몫이었다.

‘리얼’은 김수현이 4년 만에 내놓는 영화로 군 입대를 앞두고 ‘20대 김수현’을 대표할 작품으로 선택한 영화다. 그러나 크랭크인 시기가 예정보다 뒤로 밀리는 등 우여곡절이 많았으며 감독이 이정섭 감독에서 제작사 대표인 이사랑 감독으로 교체되기도 했다. 이러한 마음고생이 결국 눈물로 쏟아져 나온 것으로 보인다.

한편 ‘리얼’은 아시아 최대 규모의 카지노를 둘러싼 두 남자의 거대한 비밀과 음모를 그린 액션 느와르로 28일 개봉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