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싱크로율, 뭣이 중헌디”...‘하백의 신부 2017’을 바라보는 시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너는 이제 신의 사람. 받아들이지 않으면 모든 것을 겪게 될 거야.”

한 여인 앞에 자신을 물의 신이라 칭하는 남자가 등장했다. 신과 신을 섬기는 인간. 주종 관계로 얽힌 두 사람이 사랑에 빠진다는 이 이야기는 방송을 앞두고 있는 tvN 새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의 줄거리다. 만화 ‘하백의 신부’를 원작으로 하는 스핀오프 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은 인간 세상에 온 물의 신(神) 하백(남주혁 분)과 대대손손 신의 종으로 살 운명인 여의사 소아(신세경 분)의 코믹 판타지 로맨스다.

첫 방송을 앞둔 이 드라마는 캐스팅이 확정되기 이전부터 화제가 되고 있다. 어떤 점이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는지 짚어 봤다.

■ 싱크로율, 뭣이 중헌디
만화 원작 ‘하백의 신부’가 큰 인기를 얻은 만큼 드라마 제작 전부터 캐릭터와 배우 간 싱크로율에 대해 많은 이야기들이 오갔다. 논란은 극의 주인공인 남주혁과 신세경에게 더욱 쏠렸다. 감독 또한 “인기 있는 원작으로 드라마를 했을 때 싱크로율 때문에 항상 문제가 많다”며 싱크로율 논란을 인지하고 있음을 언급했다. 이에 대해 감독은 “신(神) 같은 미모와 멋짐이 있는 배우를 찾는 것이 우선이었다”며 캐스팅의 기준을 언급했다. 현재 캐스팅 된 배우들에 대해서도 “최상의 싱크로율을 갖췄다”고 자신 있게 말했다.

만화 속 캐릭터와 얼마나 비슷한지를 평가하는 것은 배우들의 연기력에 달렸다. 캐릭터의 성격은 배우들의 표정, 말투, 행동 등으로 형성되기 때문이다. 원작을 사랑한 기존 팬들에게는 배우들의 연기력에 대한 기준치가 높은 것이 분명하다. 하지만 비판에 앞서 대본에 집중하며 열심히 노력 중이라는 배우들에게 우선은 기대를 걸어보는 것이 맞다.


■ 남주혁-신세경, 신과 인간의 주종 로맨스
‘신과 인간의 로맨스’라는 설정이 이 드라마의 가장 독특한 설정이다. 물의 신 하백과 그 신을 섬기던 종의 후손인 소아의 로맨스에는 ‘피할 수 없는 운명’이라는 전제가 깔려 있다. 앞서 지난 2월 인기리에 종영한 tvN 드라마 ‘도깨비’ 또한 비슷한 맥락에서 흥행한 바 있다. 도깨비와 도깨비 신부라는 운명적 설정은 헤어질 수 없다는 당위성을 만들어주며 애틋함과 로맨틱함을 동시에 선사했다. 이번 작품에서도 두 사람을 이어준 절묘한 운명이 로맨스에 어떤 작용을 할 것인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전지전능할 것 같은 신 하백이 인간계에서 소아 없이는 무능력한 신이 되는 모습 또한 로맨스에 있어 중요한 부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들의 운명 같은 해피엔딩을 기대해 본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은 오는 7월 3일 오후 10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스핀 오프 : 기존의 영화, 드라마, 게임 따위에서 등장 인물이나 설정을 가져와 새로 이야기를 만들어 내는 것. 또는 그런 작품.

사진제공=tvN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