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영화 ‘리얼’ 김수현 눈물부터 이사랑 감독 사과까지..화제 속 예매율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리얼’이 숱한 화제 속에 28일 개봉했다.

‘리얼’은 ‘은밀하게 위대하게’ 이후 4년 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온 김수현의 새로운 변신을 예고하며 일찍이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잦은 부상 속에서도 멈추지 않는 열정으로 촬영에 임한 김수현의 명품 연기는 영화 ‘리얼’을 관람하는 핵심 포인트 중 하나. 여기에 대한민국 대표 연기파 배우 성동일부터 이성민과 최근 충무로가 주목하는 배우 설리와 조우진이 가세해 극에 힘을 실었다. 또한 이번 영화에는 국내외 최고의 실력을 자랑하는 제작진까지 총출동해 감각적인 미장센과 공간, 스타일리쉬한 퍼포먼스와 액션을 완성했다.

그러나 ‘리얼’은 개봉 직전 열린 언론시사회에서 혹평을 받았고 이에 부담을 느낀 듯 김수현은 VIP 시사회 자리에서 결국 눈물을 보였다.

27일 열린 시사회 후 김수현은 무대에 나와 “안녕하십니까? 리얼에 장태영 역할을 맡은 김수현입니다”라고 인사했고 관객들의 박수와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이어 김수현은 “정말 오늘 오래오래 너무 너무 기다렸습니다”라고 말하는 순간 울컥하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에 응원의 박수와 환호성이 다시 터져 나왔고 김수현은 “그 만큼”이라고 말하다 또 다시 울컥하며 눈물을 훔쳐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감정을 추스른 김수현은 “오늘이 너무 기대되기도 하고 너무 긴장이 많이 되기도 합니다”라고 말한 뒤 “영화가 다소 불친절할수도 있다”고 혹평을 의식한 발언을 했다.


‘리얼’은 김수현이 군 입대를 앞두고 ‘20대 김수현’을 대표할 작품으로 선택한 영화다. 그러나 크랭크인 시기가 예정보다 뒤로 밀리는 등 우여곡절이 많았으며 감독이 이정섭 감독에서 제작사 대표인 이사랑 감독으로 교체되기도 했다. 이어 출연배우 설리에 대한 논란도 끊이지 않았으며 시사회 후에는 혹평이 줄을 이었다. 이러한 마음고생이 결국 눈물로 쏟아져 나온 것으로 보인다.

영화의 제작사 대표이자 메가폰을 잡은 이사랑 감독은 영화에 대해 “과감한 시도를 했다. 독특하고 크리에이티브한 작품으로 만들고 싶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출연 배우 이경영의 애매한 역할에 대한 질문에는 “신인감독이다 보니 영화가 점점 방대해지더라. 어쩔수 없이 편집을 많이 했다. 이 자리를 빌려 이경영 님께는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사과하기도 했다. 감독이 자신의 부족함을 스스로 인정하는 발언이었다.
▲ 영화 ’리얼’ 파이팅
배우 김수현(왼쪽부터), 최진리, 조우진, 이사랑 감독이 26일 오후 서울 행당동 CGV 왕십리점에서 열린 영화 ’리얼’ 언론시사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리얼’은 여러 논란에도 불구, 개봉 전날 예매율 1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28일 낮 12시 기준, 이제훈 주연의 영화 ‘박열’이 실시간 예매율 32.8%를 기록하며 순위를 뒤집었다. ‘리얼’은 29.7%를 기록, 2위가 됐다. ‘리얼’이 혹평을 딛고 어느 정도 흥행에 성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