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싱글와이프’ 이천희, 외국인과 스킨십 하는 전혜진에 ‘어금니 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싱글와이프’ 이천희가 아내 전혜진을 향한 애정을 과시했다.

28일 방송된 SBS 파일럿 예능프로그램 ‘싱글와이프’에서 이천희는 아내 전혜진의 돌발 행동에 귀여운 분노를 표했다.

이날 전혜진은 태국에서 이른 아침으로 수영으로 하루를 시작하고, 여자들의 로망인 ‘해변 조식’으로 여행의 둘째 날을 즐겼다.

조식을 먹던 전혜진은 “지금 우리 오빠도 집에서 밥 먹겠지? 오빠는 스스로 잘 할 거다. 뭐든지 나보다 완벽하게 하는 사람이다”라며 깨알같이 남편 자랑을 덧붙여 눈길을 모았다.

이어 전혜진은 조깅을 즐기던 낯선 외국인 남자의 등장으로 아침 운동을 함께하게 됐고,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이천희는 질투를 감추지 못했다.


이 남성은 전혜진의 무리에게 기초 운동을 가르쳐주겠다고 제안했고, 이들은 그의 운동을 따라 하며 즐거워했다.

특히 이 남성이 운동을 하는 전혜진의 발목을 터치하자 VCR을 지켜보던 이천희의 표정은 돌처럼 굳었다. 이에 이유리는 “이천희 씨 좀 놀랐다. 걱정된다. 저 아저씨 왜 저러냐”고 이천희의 눈치를 살폈다.

이천희는 어금니를 꽉 물면서도 “선을 지킨다. 저 정도는 있을 수 있는 일이다”라고 태연한 척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아내가 저렇게 좋은 곳에 가 있는 것이 너무 좋다”며 진심으로 좋아해 사랑꾼다운 면모를 보였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