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라스’ 송백경 “YG 개국공신은 나, 성공하는 모습 봤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원타임 출신 송백경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YG엔터테인먼트 사장 양현석과 인연을 맺게 된 계기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원타임 멤버였던 송백경이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MC 김국진은 그를 “YG 개국공신”이라고 소개했고, 송백경은 “그렇다. YG의 흥망성쇠 중에서 쇠락하다가 흥으로 가는 것을 봤다”고 말했다.

그는 YG와 인연을 맺게 된 계기에 대해 “첫 오디션을 보러 갔을 때는 떨어졌다. 회사의 취향을 알았다면 힙합이나 알앤비 장르의 노래를 불렀을텐데 당시 클론의 ‘쿵따리샤바라’를 불렀다”며 말문을 열었다.

송백경은 “오디션에 떨어진 이후 지금 매달리지 않으면 평생 가수는 못 하겠다 싶은 마음에 양현석 사장님의 호출기 번호를 알아내서 음성 사서함에 매일 10개씩 노래를 녹음했다. 당시 음성 사서함은 10개가 채워지면 다른 메시지를 받을 수 없었다. 저 때문에 업무를 못 하게 되자 양현석 사장님이 한 번 만나자고 하더라”며 양현석과 독특한 계기로 만나게 됐다고 언급했다.


송백경은 당시 서태지와 아이들의 ‘컴백홈’ 곡을 오마주한 자신의 노래를 양현석 앞에서 보였고, 자신의 가능성을 인정 받아 YG와 인연을 맺게 됐다고 말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