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옥자’ 상영관 어디? 대형 멀티플렉스 보이콧에도 예매율 ‘반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옥자’의 포스터


‘옥자’는 어디서 볼 수 있을까?

29일 공개된 봉준호 감독의 영화 ‘옥자’는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등 국내 대형 멀티플렉스들로부터 상영을 최종 거부 당해 독립·예술·개인 영화관과 넷플릭스를 통해 국내 개봉했다.

‘옥자’는 현재 전국 84개 극장, 107개 스크린에서 상영 중이다. 서울에는 대한극장, 서울극장, 씨네큐브 광화문, 아트나인, 아트하우스 모모, KU 시네마테크, KU시네마트랩, 이봄씨어터, 더 숲 아트시네마, 아리랑시네센터, 필름포럼 등 12개 상영관이 있다.

국내에선 일반적으로 극장 개봉을 먼저 한 뒤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한다. 그러나 ‘옥자’의 제작사인 넷플릭스는 전세계에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인 만큼 ‘옥자’의 스트리밍 서비스와 극장 공개를 동시에 진행하기로 결정했고 이에 대형 멀티플렉스들이 반발하고 나선 것.


대형 멀티플렉스들은 ‘옥자’를 영화관에서 먼저 공개하는 방식이 아닌 이상 상영하지 않겠다며 ‘옥자 보이콧’에 들어갔고 결국 옥자는 국내 대형 멀티플렉스 영화관 대신 개인 영화관이나 예술 영화관 등 소규모 극장에서만 상영하기로 결정했다.

넷플릭스를 통해서는 전 세계 190개국에서 동시 공개됐으며 안방에서도 넷플릭스 서비스를 통해 편하게 ‘옥자’를 관람할 수 있다.

소형 극장에서만 개봉함에도 불구하고 ‘옥자’는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29일 오전 기준 실시간 예매율 3위를 기록하며 선전하고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