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인생술집’ 정경호, 술 들어가자 수영 얘기 줄줄 “노리고 들어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정경호가 여자친구이자 소녀시대 멤버인 수영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29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는 배우 정경호와 고규필이 출연해 돈독한 우정과 재치있는 입담을 뽐내었다.

‘절친’ 고규필을 홍보하기 위해 출연했다는 정경호는 이날 수영의 매력에 대해 “예쁜 거?”라며 수줍게 대답했다.

정경호는 “솔직히 (수영에게) 미안하고 고맙다. 4시간, 5시간 작품에 대해 이야기를 해도, 연애 이야기가 나오면 그쪽으로 화제가 되니까”라며 민망해했다.

이어 그는 “오늘도 괜히 한 마디 나오면 그렇게 되지 않겠나 싶어서 어제 통화하면서 ‘그럴 수도 있을 것 같아’ 했더니 ‘뭘 이제 와 신경 써. 이쁘게 입고 나갔다 와’ 하더라”고 말했다.

정경호는 수영과 만나게 된 계기에 대해 “소개를 받았다”면서 “뭐 딱히 제가 먼저 소개해달라고 한 건 아니었지만, 자연스럽게는 아니고 노리고 들어갔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절친 고규필도 열애설이 보도되기 전부터 두 사람의 연애를 알고 있었다. 고규필은 “경호랑 술 먹는 데 (수영이) 온 거다. 저는 많이 놀랐다. 너무 팬이라서 악수를 한 50번은 했다”며 “둘이 오래오래 행복하게 만나면 좋겠다”고 전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