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JTBC ‘썰전’ 박형준 전 국회 사무총장 합류…전원책 후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JTBC ‘썰전’의 새로운 패널로 박형준 전 국회 사무총장이 합류한다.
▲ JTBC ‘썰전’에 새 패널로 합류하는 박형준 전 국회 사무총장
2015년 10월 22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국회사무처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박형준 당시 국회 사무총장이 ‘북한의 국회전산망 해킹 사건’에 대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서울신문DB

30일 방송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박 전 사무총장이 29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하차한 전원책 변호사의 후임으로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썰전’ 제작진은 전 변호사의 후임을 물색해왔고, 최종적으로 박 전 총장을 새 보수 패널로 확정했다.

박 전 사무총장은 제17대 국회의원 출신으로 2007년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 대변인을 지냈다.

이명박 정부에서는 대통령실 홍보기획관과 정무수석비서관을 거쳤다. 2014년 9월부터 2016년 6월까지 제38대 국회 사무처 사무총장을 맡았다.

박 전 총장은 이와 같은 다양한 국정 경험으로 정치권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 그동안 다양한 시사 토론 프로그램에 논객으로 출연해왔다.

박 전 총장은 ‘썰전’과 인연도 있다. 지난 1월 정청래 전 의원과 함께 ‘썰전’에 출연했다.

‘썰전’ 제작진은 전 변호사의 후임을 놓고 유시민 작가와의 ‘호흡’도 중요한 기준으로 삼았다. 박형준 전 총장은 유 작가가 과거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본인이 평가하는 토론 고수가 누구냐’는 질문에 “과거 정치인으로 보면 박형준 씨가 좋은 토론 파트너였다”라고 말했던 인물이다

박 전 사무총장이 첫 출연하는 ‘썰전’은 오는 7월 6일 방송될 예정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