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뮤직뱅크’ 폭발물 협박…“에이핑크 협박범 소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화 발신지 캐나다 확인…경찰 ‘30대 초중반 남성’ 추적

KBS 2TV 음악 프로그램 ‘뮤직뱅크’ 방송 현장에 폭발물을 설치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돼 특공대가 출동하는 해프닝을 빚었다.

경찰은 이번 사안이 신고를 가장한 협박으로, 최근 에이핑크를 잇달아 협박한 범인의 소행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30일 KBS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KBS 신관 뮤직뱅크 사전 녹화실에 폭발물을 설치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KBS에도 통지됐다.

신고 접수 직후 KBS는 녹화실에 있던 관람객 150여 명을 긴급 대피시켰으며 경찰은 현장에 폴리스라인을 설치하고 특공대와 폭발물 처리반을 투입해 현장을 수색했다.

수색은 오후 12시 10분께 종료됐으며, 일단은 안전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뮤직뱅크 관계자는 “수색 종료 후에도 안전 확보를 위해 좀 더 점검을 거친 후 오후 1시부터 리허설을 재개했다”며 “생방송에는 무리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경찰은 폭발물 수색에서 특이점이 발견되지 않음에 따라 ‘허위 신고’로 잠정 결론 내렸다.

경찰은 신고 전화를 분석해 발신지가 캐다나임을 확인했으며, 협박 용의가 30대 초중반 남성으로 추정하고 신원을 캐고 있다.

이달 들어 에이핑크에 해를 끼치겠다고 협박한 신고가 세 차례 접수됐으며, 경찰은 성문 분석 등을 통해 모두 동일인물로 보고 추적 중이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