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설리 김민준 결별, 최자는 알고 있었다? 4일 전 SNS 보니 ‘파안대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최자 설리 맥주데이트. / 온라인 커뮤니티


설리와 아트디렉터 김민준 씨가 4개월 만에 결별 소식을 전한 가운데, 설리의 전 연인인 다이나믹 듀오 최자가 4일 전 SNS에 올린 게시물이 눈길을 끈다.

지난 6일 최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긴 어디? 시원한 길맥 한잔이 시급하다”라는 글과 함께 맥주잔을 들고 건배하는 사진을 올렸다. 그는 누군가와 건배를 하며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최자가 “여긴 어디”냐고 물은 곳은 서울 을지로의 한 골목에 위치한 술집으로 지난 2013년 최자와 설리가 함께 술을 마시는 장면이 포착된 장소다. 두 사람은 해당 사진이 공개된 이후 열애를 인정했다. 이에 “최자가 설리를 잊지 못하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돌았다.

최자의 의미심장한 SNS 포스팅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최자는 설리와 결별했을 시기, 인스타그램에 고기 사진과 함께 “이게 양다리?”라는 글을 남긴 바 있다. 이후 설리가 김민준과의 열애를 인정하자 해당 게시물은 “설리가 양다리를 걸친 게 아니냐”고 해석되며 재조명 받았다.


이에 설리와의 추억의 장소에서 최자가 환하게 웃고 있는 모습과 “여긴 어디?”라고 물으며 장소의 의미를 언급한 것이 또 다시 의미심장하게 다가오고 있다.
<이하 김민준 인스타그램 글 전문>

안녕하세요 김민준 입니다.

저의 의지가 아닌 상황에서 개인사 시작점이란 것이 모두에게 알려졌으니 끝지점 또한 알려야 한다는생각에 글을 씁니다.

최진리양과 저는 서로 고민 끝에 각자의 길을 가기로 했습니다. 남녀가 만나 알아갔고, 그러다 차이를 보았으며 이를 인정했습니다.

평펌한 연애였고, 둘의 이야기만 있을뿐, 특별한 이야기도 궁금한 뒷이야기도 없습니다. 모든 과정이 제 선택이고 사실에 대한 책임도 달게 가져가려 합니다만 없는 이야기를 만들지는 말아주세요.

다들 행복하세요.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