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리아나 그란데 첫 내한 소감에 태연이 남긴 의미심장 댓글 “잘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리아나 그란데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가 첫 내한에서 보여준 태도에 한국팬들의 마음이 상했다.

아리아나 그란데는 15일 오후 8시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현대카드 컬처프로젝트 25 아리아나 그란데’를 개최했다. 그녀는 완벽한 라이브 실력에도 불구, 많은 팬들을 실망케 했다. 한국팬들과의 소통을 거부했기 때문.

아리아나 그란데는 공연 전날 “사진이 찍히기를 원하지 않는다”며 “취재진이 단 1명이라도 있으면 입국하지 않겠다”고 입국을 거부했다. 결국 공연을 3시간 앞두고 도착, 리허설을 진행하지 못했고 본 공연도 15분 늦게 시작됐다. 그리고 공연 후 바로 출국했다.

이날 콘서트를 마친 직후 아리아나 그란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공연 현장에서 찍은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는 수많은 관객 앞에 무릎을 꿇고 앉아 열창 중인 아리아나 그란데의 뒷모습이 담겨있다.

이와 함께 아리아나 그란데는 “서울, 당신들은 황홀했다. 오늘 보내주신 아름다운 에너지에 감사드린다(Seoul, you were magical. Thank you for your beautiful, loving energy tonigh. ♡)”라는 소감을 전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이날 콘서트를 관람한 것으로 알려진 태연의 댓글이 있어 눈길을 끌었다. 태연은 “공연 잘 봤다요. 한국에 맛있는 거 많은데 힝. 잘가^^”라는 글을 남겼다. 이는 한국에 짧은 시간 머문 아리아나 그란데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공연 주최 측인 현대카드 정태영 부회장은 자신의 SNS에 “그동안의 공연들과는 전혀 다른 문제들을 경험한 사례”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