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MBC 파업 불참 아나운서는? “신동호·김완태·양승은 등…배현진은 기자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 아나운서 27인은 18일 ‘MBC 블랙리스트’ 파문에 반발, 오전 8시부터 업무 거부에 동참했다. 업무 거부에는 전국언론노조 소속 조합원과 비제작부서로 쫓겨나 있는 아나운서 등이 모두 포함됐다.
▲ MBC보도국 왕종명 기자협회장이 소속 기자 81명과 함께 11일 오전 마포구 상암동 MBC사옥 앞에서 전면 제작거부 기자회견을 하면서 김장겸 사장, 고영주 방문진이사장, 문호철 보도국장과 보도국 보직부장들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2017.8.11
언론노조 MBC본부 제공
MBC FM4U ‘비포 선라이즈 허일후입니다’의 허일후, MBC ‘생방송 오늘 저녁’, ‘섹션TV 연예통신’, MBC FM4U ‘세상을 여는 아침 이재은입니다’를 진행한 이재은, ‘생방송 오늘 아침’의 이성배, 주말 ‘뉴스데스크’ 박연경, ‘기분 좋은 날’ 이진 등 MBC 간판 아나운서들이 대거 합류했다.


제작거부에 동참한 아나운서는 총 27명이다. 변창립 강재형 황선숙 최율미 김범도 김상호 이주연 신동진 박경추 차미연 류수민 허일후 손정은 김나진 서인 구은영 이성배 이진 강다솜 김대호 김초롱 이재은 박창현 차예린 임현주 박연경 한준호

아나운서국에는 파업에 불참하는 신동호 아나운서국장을 포함한 7명(신동호 김완태 김미정(이상 보직자로 노조 가입 불가) 양승은 최대현 이재용 한광섭)과 계약직 아나운서 11명만이 잔류한다. 하지은 아나운서의 경우 육아휴직 중이어서 파업에 참여할 수 없는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12년 파업 당시 병가를 내다가 ‘뉴스데스크’ 앵커를 맡은 배현진 전 아나운서는 2014년 MBC 국제부 기자로 전직, 현재 기자직으로 MBC ‘뉴스데스크’ 앵커를 맡고 있다. 5년 전 파업 당시 “파업에 그저 동원되는 모양새를 수긍할 수 없었다. 내게 가장 준엄한 대상은 시청자뿐”이라며 노조와 각을 세운 바 있다.

MBC 노조 관계자는 “과거 파업 때는 송출인력 등 최소한의 필수인력이 업무를 계속했지만 이번에는 모든 직원이 파업에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