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마마무 소속사 대표, SNS에 일베 사이트 링크? “가입한 적 결코 없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걸그룹 마마무 소속사 대표가 ‘일베’ 논란에 해명했다.
▲ 마마무
연합뉴스


마마무 등이 소속된 연예기획사 RBW 김진우 대표는 8일 소속사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7일) 오후 저의 개인 페이스북 계정이 해킹되어 가입하지 않은 커뮤니티의 안내 링크 글이 게시됐다”며 “확인하는 즉시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계정을 삭제 요청하였고 즉시 폐쇄된 상태”라고 밝혔다.


김진우 대표는 “저는 제 명의로 단 한번도 해당 커뮤니티에 가입한 적이 없으며, 댓글도 남긴 적이 없음을 확인한다”며 “팬들께서 우려하시는 내용은 결코 사실이 아니며, 논란이 커지는 것을 막기 위해 글을 남긴다”고 설명했다.

이어 “본의 아니게 팬들께 불편 끼쳐 드려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RBW 김진우 대표의 페이스북 계정에 ‘일베(일간베스트)’ 사이트 링크를 공유한 게시글이 올라와 네티즌 사이에서 “일베 사용자 아니냐?”며 논란이 인 바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