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우새’ 윤정수 먹방+눕방에 어머니들 경악 “다시 태어나야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그맨 윤정수가 먹방으로 ‘미우새’ 어머니들과 시청자를 경악케 했다.


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다이어트를 포기하고 먹방에 올인한 윤정수의 하루 일과가 그려졌다.


이날 추석 특집으로 마련된 ‘미운 남의 새끼’ 주인공은 윤정수였다. 윤정수는 등장하면서부터 거실에 누워 TV를 보는 모습이었다. 윤정수는 이른 오전부터 김 한 통과 쥐포, 조미김 등을 먹으며 폭식을 시작했다.

TV 속 먹방을 보던 윤정수는 자리에서 일어나 자주 가는 음식점에 전화를 걸었다. 먹방 속 국수를 먹으려 했지만 국수를 배달해주지 않자 등갈비와 김치찌개를 주문했다. 윤정수는 등갈비와 김치찌개, 서비스로 온 냉면까지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윤정수는 음식점 사장님과 전화하면서 “이렇게 서비스까지 보내주시면 살찐다. 다음부터는 안 보내주셔도 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자신만의 먹방을 끝낸 윤정수는 그 자리에 드러누워 배를 두들기며 잠들었다.

영상을 본 스튜디오는 경악에 빠졌다. 신동엽은 윤정수의 영상을 보며 “(살 찌는 데엔) 무조건 이유가 있다”고 말했다. “입을 쉬게 해주지 않으니 살이 찐다” “먹는 사람이 살 찐다”며 혀를 내둘렀다.

낮잠 뒤 일어난 윤정수는 장을 보러 떠났다. ‘일생 다이어터’ 윤정수가 가장 먼저 찾은 장소는 탄산음료 코너. 윤정수는 각종 탄산음료를 쓸어담았다. 윤정수는 또 시식 코너마다 발걸음을 멈추고 ‘살 안 찌는 음식’ ‘몸에 좋은 음식’이라는 말에 휘둘리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윤정수는 쥐포, 아몬드, 과자, 호두, 만두 등을 구입했다.

오후 10시가 다 된 시각 집으로 돌아온 윤정수는 그 와중에 보정속옷을 입고 슬림한 몸매를 위한 노력을 시작했다. 하지만 그는 다시 저칼로리 컵라면을 두 개 꺼내 먹방을 펼쳤다. 이내 보정속옷을 벗어던지고 폭식을 이어갔다.

영상을 본 안정환은 “저 형이 다시 태어났으면 좋겠다. 먹는 걸 너무 좋아한다”고 말했다. 박수홍 어머니 지인숙 여사는 “박수홍이 냉장고도 사줬으니 꼭 살도 빼야 한다”며 “운동도 좀 하고 밥 먹고 바로 드러눕지도 않았으면 한다”고 조언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직장동료가 성폭행” 허위 고소한 30대

직장동료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며 거짓 고소한 30대 여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청주지법 형사1단독 남성우 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