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임수정 “민낯 사진 늙어보인다” 댓글에 보인 반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임수정이 악플러들을 향해 남긴 글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1일 방송된 온스타일 ‘뜨거운 사이다’에서는 ‘여성 나이 유통기한 논란’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숙은 “나이도 재단하는 현실을 바꿔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지혜 기자는 “예전엔 안티에이징이 대세였다면 요즘에는 안티 안티에이징이 대세라고 한다. 최근에는 메이크업 프리(Make-up Free) 운동도 일어나고 있다. 해외 유명 스타들도 메이크업 하지 않고 레드카펫에 오르기도 한다”며 변화되고 있는 상황을 언급했다.

이 기자는 이어 “제가 인상적이었던 건 임수정 씨가 ‘늙어보인다’고 악플을 단 네티즌들에게 글을 썼던 것”이었다고 말했다.

평소 동안 이미지를 갖고 있는 임수정이 민낯의 사진을 SNS에 올리자 네티즌들의 악플이 달렸던 것. 당시 임수정은 “몸 상태의 작은 변화도 얼굴에서 표현이 되는 나이가 사실인에 어찌하겠냐”며 “제 생의 어느 때보다도 ‘지금의 나’, 30대 여성으로서의 제 삶을, 제 모습을 사랑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 기자는 이를 언급하며 “임수정 씨가 굉장히 우아한 방식으로 지혜롭게 대처한 모습이 보기 좋았다”고 말했다.

사진=온스타일 ‘뜨거운 사이다’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힌두교 신에게 나를 바칩니다”…45년간

종교적인 이유로 45년 동안 단 한 번도 팔을 내리지 않은 인도 남성이 화제다.5일(현지시간) 데일리스타, …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