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빅뱅 탑, 이달부터 사회복무요원…용산구청 배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생각에 잠긴 빅뱅 탑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인기 그룹 ’빅뱅’ 멤버 최승현씨가 2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빅뱅의 탑(본명 최승현·31)이 사회복무요원으로 남은 군 복무를 이어간다.

4일 가요계와 용산구청에 따르면 탑은 이달부터 자택 인근의 용산구청에 배치돼 근무한다.

지난해 2월 입대해 서울지방경찰청 소속으로 강남경찰에서 의경으로 복무한 그는 그해 6월, 입대 전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기소돼 직위해제 됐다. 1심에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그는 서울지방경찰청 수형자재복무적부심사위원회에서 재복무 ‘부적합’ 판정을 받아 사회복무요원으로 전환됐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