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유승호 “SNS 안 하는 이유? 보여줄 게 없어요” (인터뷰 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터뷰 ①에서 이어집니다. ▶유승호 “키스신이요? 얼마든지 진하게 할 수 있어요”)
▲ 유승호
사진제공=산 엔터테인먼트
Q. 작품을 안 할 땐 주로 뭐하는지?

사실 하는 게 없어서 말할 게 없어요. 보통 오후 한시쯤 일어나요. 그러면 누워서 TV나 영화가 있는지 보다가 밥 먹어요. 친구들이 시간이 되면 잠깐 만났다가, 집에 오면 뒹굴거리다 잠들어요. 이게 몇 달 동안 반복돼요.


Q. SNS도 안 한다. 팬들과의 소통이 부족하다고 느끼진 않는지?

다른 배우들에 비하면 굉장히 부족하죠. 그래도 아직 SNS를 하고 싶은 마음은 크게 없어요. 인터뷰 통해서, 팬카페 통해서 제 얘기를 많이 하려고요.

Q. 아역에서 성인 연기자로 성공적으로 성장한 케이스다. 가장 힘들었던 점은 무엇이었나?

어렸을 때부터 활동을 계속 하다 보니까 좀 더 어른스러워 보이려고 노력을 하고, 안 맞는 작품을 하려고 했어요. 그러다 보니 억지스러운 부분들이 생겼고, 스트레스도 받았죠. 군대를 갔다오면서 그런 이야기가 많이 들어간 것 같아요.

Q. 아역에서 성인 연기자로 넘어가는 다른 배우들에게 조언을 해준다면?
▲ 유승호
사진제공=산 엔터테인먼트
어려운 것 같아요. 제가 겪었던 것과 지금은 많이 달라졌잖아요. 그래서 말하기가 조심스러워요. 그분들이 처한 상황도 잘 모르고요. 한 가지 중요한 건 저처럼 억지로 (성인 연기자가 되기 위해) 하려는 건 좋은 방법은 아닌 것 같아요.

Q. 대학 진학에 대한 아쉬움도 전혀 없나?

아직까지 공부하고 싶진 않아요. CC(캠퍼스 커플) 그게 제일 부러워요. CC가 해보고 싶은 마음이 있긴 한데, 아직 대학에 가고 싶다는 마음은 없어요. 생각해보지 않았던 것 같아요.

Q. 차기작으로는 어떤 작품을 하고 싶은지?

멜로 작품을 스스로 만족하면서 마무리했기 때문에, 멜로나 로코는 이제 마음 편히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그렇다고 바로 다음 작품을 로맨스물로 하는 건 아닌 것 같고. 여유를 좀 갖고 지금까지 안 해 본 캐릭터에 도전해보고 싶어요. 정말 나쁜 악역이나 깐족거리는 역할, 미스터리한 인물 같은 역할이요.

Q. 어떤 배우가 되고 싶은지 궁금하다.

행복을 주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10년, 20년 뒤에도 여전히 같은 마음일 것 같아요.

* 번외 질문.

Q. 술 좋아하는지?

저 술 좋아해요. 어느 순간 취한 느낌이 너무 좋은 거예요. 그래서 친구들이랑 술을 마실 때도 빨리 먹고 취해서 집에 들어가요. (주량은?) 소주 두 병이요. 술버릇은 딱히 없는 것 같아요.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