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배우 강은비 ‘미투’ 폭로...“A 감독, ‘많은 남자와 자봐야 연기자 된다’고 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프리카 BJ로 전향한 배우 강은비가 ‘미투’ 운동에 동참했다.
7일 배우 강은비(33)가 과거 자신이 당한 성희롱 피해를 털어놨다.


강은비는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PD수첩을 보고# - “나랑 잘 수 있어?” / 참고 버틴 것이 지금은 죄송스럽다 #미투#거장의 민낯#성희롱#영화감독#오디션’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서 강은비는 “MBC ‘PD수첩’ 이야기를 해야겠다”라며 말문을 열고, 고등학교 시절 자신이 겪은 일을 털어놓기 시작했다.

강은비는 “첫 오디션을 보러 갔을 때, 감독이 대뜸 ‘너 자봤냐?’고 물어봤다”고 말했다.

오디션 당시 미성년자였던 강은비는 “아직 경험 없다”라고 답했고, 이에 감독은 “그럼 나랑 잘 수 있어?”라며 성희롱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강은비는 이 감독이 “나랑 자야지 연기자가 되지 않겠냐? 많은 남자들과 자봐야 연기자로 거듭 날 수 있다”라며 성희롱 발언을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그는 “오디션 보는 내내 ‘자신의 몸매, 남녀 간의 성관계’에 대한 얘기를 들었다. 결국 울면서 오디션 장을 뛰쳐나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른 사람들에게 ‘문란한 사람’으로 비쳐지게 될 까봐 오랜 시간 동안 이날 겪었던 끔찍한 경험에 대해 아무 누구에게 털어놓지 못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최근 방송된 MBC ‘PD 수첩’을 시청한 뒤 성희롱에 대해 소극적으로 대처 했던 지난날이 후회스럽다”고 전했다.

한편 강은비는 2005년 영화 ‘몽정기2’로 데뷔, 영화 ‘생날선생’, 시트콤 ‘레인보우 로망스’, 드라마 ‘포도밭 그 사나이’, ‘솔약국집 아들들’, ‘돌아온 뚝배기’ 등 다수 작품에 출연했다. 최근 개인방송 플랫폼 ‘아프리카TV’에서 BJ로 활동하며 팬들을 만나고 있다.

사진=강은비 유튜브 채널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아내를 동생, 아이를 조카라고”…총각행세 K

“결혼 숨긴채 언론 취업준비생에 구애”KBS PD에 정직 1개월총각 행세를 하며 언론사 취업 준비생에 구애했다는 의혹을 받은 K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