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짠내투어’ 하니, 대만편 합류 “아무도 나랑 여행가고 싶어하지 않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걸그룹 EXID 하니가 ‘여자 김생민’에 등극했다.
31일 방송된 tvN ‘짠내투어’에서 하니는 대만 여행에 앞서 김생민에게 “여행에서 남는 게 있었으면 좋겠다. 그래서 신라 시대를 쭈욱 연대기부터 공부 했다”고 밝혔다.


하니가 자신과 같은 역사 덕후라는 사실에 김생민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뿐만 아니라 하니는 “걷는 거 진짜 좋아한다. 경험, 문화 체험”, “음식을 꼭 비싼 걸 먹어야 할까? 숙소가 꼭 좋아야 할까?”, “아무도 나랑 여행을 가고 싶어 하지 않는다”고 김생민과 꼭 닮은 모습을 보였다.

이에 김생민은 “우리 같은 과네”라고 반가워했고, 하니는 “같은 과다. 내가 여자 김생민으로서 큰 힘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