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런닝맨’ 윤성빈, 벗어나지 못한 평창올림픽 “동영상 계속 본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켈레온 선수 윤성빈이 자신의 활약상에 만족감을 표시했다.
1일 오후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이하 ‘런닝맨’)에서는 패밀리 프로젝트 2탄 36계 올림픽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윤성빈은 ‘런닝맨’ 게스트로 등장해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유재석은 “윤성빈 선수가 아직 금메달 여파에서 벗어나지 못했다던데”라고 말했다.

윤성빈은 당시 동영상을 계속 보는 이유에 대해 “감동을 다시 느껴보려는 것이 아니라 내가 어떤 실수를 했는지 보기 위한 것이다. 작은 실수들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후배 김지수는 “아니다. 내게 영상을 보여주면서 ‘멋있지 않냐’라고 하지 않았느냐”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런닝맨’은 최근 이상엽, 이다희, 강한나, 홍진영 등 고정 게스트를 영입해 패밀리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