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복면가왕’ 양파맨 정체는 이민웅 “오늘은 상품 아닌 내가 주인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복면가왕’ 양파맨의 정체는 쇼호스트 이민웅이었다.
1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눈물이 즙즙 감성파 양파맨’과 ‘나 빼고 다 가면 버섯 버섯돌이’가 1라운드 대결을 펼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양파맨’과 ‘버섯돌이’는 신승훈의 ‘미소 속에 비친 그대’를 선곡했고, 감미로운 음색으로 애절한 감성을 자극했다.

판정단 투표 결과 ‘나 빼고 다 가면 버섯 버섯돌이’가 승리했다. ‘양파맨’은 2라운드 솔로곡 무대를 위해 준비한 이재영의 ‘대단한 너’를 부르다 가면을 벗었다.

‘양파맨’의 정체는 홈쇼핑계의 엑소로 불리는 스타 쇼호스트 이민웅이었다. 이민웅은 “채널 돌리다가 나오면 많이 봐달라”며 “늘 상품이 주인공이었는데 오늘은 내가 주인공이라 색다르고 재미있었다”는 출연 소감을 전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