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번지점프를 하다’ 이효리X이상순 부부, 강력추천 “한국영화 중 최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효리네 민박2’에서 이효리 이상순 부부가 영화 ‘번지점프를 하다’를 최고의 영화로 꼽았다.
1일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2’에서는 이효리 이상순 부부와 박보검, 윤아가 식탁에 둘러앉아 저녁을 먹으며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들은 휴대전화 발신자 표시 제한에 대한 얘기를 나눴다. 이효리는 “요즘엔 번호를 감추고 전화를 할 사람이 없다”고 씁쓸해 했다. 이어 “휴대폰에 발신자가 뜨지 않던 시절도 있었다”고 말해 박보검을 놀라게 했다.

이효리는 “그래서 전화가 오면 ‘누굴까’ 이러면서 설레하고 그랬다. 영화 ‘번지점프를 하다’에도 나오지 않냐”고 말했다.

이어 이효리는 “‘번지점프를 하다’ 안 봤냐”며 “그 영화 꼭 봐. 우리가 젤 좋아하는 영화”라고 말했다. 이상순은 “정말 좋은 영화다. 우리는 한국영화 중에 최고라고 생각한다”고 추천했다.
김대승 감독의 영화 ‘번지점프를 하다’는 이병헌, 故 이은주 주연의 멜로 영화로 지난 2001년 개봉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