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사자’ 배우 박해진, 데뷔 12주년 소감 “행복... ‘배우 하길 잘했다’ 생각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박해진이 데뷔 12주년을 맞아 소감을 밝혔다.
▲ 배우 박해진
1일 배우 박해진이 사전제작 드라마 ‘사자’ 촬영장에서 데뷔 12주년을 맞았다.


소속사 마운틴무브먼트 측에 따르면 ‘사자’ 장태유 PD 등 동료들은 박해진을 위한 꽃다발과 케이크 등 깜짝 이벤트를 준비, 축하를 보냈다.

박해진은 “‘데뷔 12주년’이라는 단어가 무색할 만큼 많은 선생님과 대선배님들 사이에 꽃다발을 받아 쑥스러웠다”면서 “하지만 ‘축하한다’는 감독님 말을 들을 순간 ‘배우 하길 잘했다’라는 생각이 들만큼 행복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앞으로 22주년, 32주년을 모두 현장에서 맞이하는 꾸준한 배우가 되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해진은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로 인연을 맺은 장태유 PD의 새 작품 ‘사자’에 출연을 확정짓고, 촬영에 열중하고 있다.

‘사자’는 어머니의 의문사를 파헤치던 한 남자가 자신과 똑같은 얼굴의 인간을 하나 둘 만나면서 더 큰 음모에 휘말리는 미스터리 스릴러물이다. 박해진을 비롯해 곽시양, 이기우, 나나, 김창완, 박근형 등이 출연한다. 올 가을, 방영을 앞두고 있다.

사진=마운틴무브먼트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