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슈가맨2’ 故 김성재 동생 “형을 꼭 기억해주세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슈가맨2’ 故 김성재 동생 김성욱이 형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지난 1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투유 프로젝트 슈가맨2’(이하 ‘슈가맨2’)에서는 듀스 멤버였던 故 김성재의 동생 김성욱이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성욱은 故 김성재의 곡 ‘말하자면’ 무대를 꾸몄다.


김성욱은 형에 대해 “두 살 터울이라 라이벌 같이 지냈다. 형은 항상 같이 하는 걸 좋아했다. 하지만 저는 그런 성격이 아니어서 계속 도망다녔다”고 기억했다.

그럼에도 김성욱이 故 김성재와 공유했던 취미는 비디오를 보는 것이었다. 김성욱은 “유일하게 둘이 함께 했던 것이 비디오를 보는 것이었다. 형은 비디오를 보면서 제 허벅지를 베고 잤다. 그게 기억에 많이 남는다”고 말했다.

MC 유재석이 “故 김성재에게 표현을 못해서 아쉬운 것은 없냐”고 묻자, 김성욱은 “군대에 가서 완벽하게 혼자가 되어보니까 형이 왜 늘 함께 하려고 했는지 알겠더라. 표현을 안 한 게 후회가 돼 태어나서 처음으로 형에게 고맙다는 편지를 썼다. 동생이 준 편지를 고마워 했던 형은 그걸 평소에도 갖고 다녔다고 하더라. 하지만 그것에 대해 얘기하지 못하고 형이 떠났다”고 말했다.

김성욱은 “아직까지 형을 기억해주시는 팬분들에게 항상 고맙다. 형을 잊으셨거나 새로 알게 되신 분들은 故 김성재를 꼭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고도 말했다.

사진=JTBC ‘슈가맨2’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