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정은 옆’ 레드벨벳 아이린, 연습생 때부터 난리난 “국보급 미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레드벨벳 아이린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바로 옆자리에서 단체사진을 찍어 화제에 올랐다. 이에 아이린의 ‘국보급 미모’가 조명받고 있다.

▲ 레드벨벳 아이린
연합뉴스
SM엔터테인먼트 소속으로 2014년 걸그룹 레드벨벳으로 데뷔한 아이린은 1991년 대구 출생으로 본명은 배주현이다.


레드벨벳 멤버인 조이는 한 방송에서 “내가 제일 예쁜 줄 알았는데 아이린을 처음 보고 충격을 받았다”고 밝혔으며, 슬기는 “아이린 언니가 연습생으로 처음 들어왔을 때 너무 예뻐서 난리가 났었다”고 증언한 바 있다.

슬기는 “아이린이 오자마자 모두 놀랐다. 까만 머리에 까만 눈동자. 눈까지 컸다. 피부도 하얗고 진짜 예뻤다. 연습생 사이에서도 소문이 자자했다”고 아이린의 미모를 극찬했다.

또 한 라디오 방송에서 아이린의 고등학교 후배라고 밝힌 한 청취자는 “아이린이 고등학교 때 엄청 유명했다. 아이린 보려고 다른 학교 남학생들이 찾아오고 그랬다”고 전하기도 했다.

▲ 남측 예술단 출연자들과 기념촬영하는 김정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1일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남측 예술단 공연 ‘봄이 온다’를 관람한 뒤 남측 예술단 가수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 위원장의 왼쪽에 부인 리설주, 오른쪽에 레드벨벳의 아이린이 자리한 것이 눈길을 끈다. 2018.4.2. 연합뉴스
한편 아이린이 속한 레드벨벳은 지난 1일 저녁 북한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남측 예술단 공연 ‘봄이 온다’에서 ‘배드보이’와 ‘빨간맛’ 무대를 선보였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