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비행소녀’ 김완선, 33년 만에 첫 공개되는 ‘섹시퀸’의 민낯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한민국 원조 섹시퀸’ 가수 김완선이 귀차니즘 반전 일상을 공개했다.
2일(오늘) 방송되는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에서는 새 멤버로 합류한 김완선의 비혼 라이프가 첫 공개된다. 김완선은 데뷔 33년 만에 첫 관찰 프로그램에 도전해 집과 일상을 최초로 공개한다는 부담감도 잠시, 이후 카리스마 넘치는 무대 위에서와는 180도 다른 반전 일상을 공개하며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온종일 집 밖으로 나가지 않고 소파와 한 몸이 되어 있는가 하면, 축 늘어져 잠이 들고 모든 일을 가족들에게 부탁하는 등 소파와 혼연일체가 되어 귀차니즘 가득한 ‘천하태평 나무늘보’의 모습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이에 김완선은 “귀차니즘이 정말 심하다”면서 “부끄럼도 많아서 가족들의 보좌(?)하에 살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쇼핑도 굉장히 귀찮아하는 편이다. 아예 안하진 않지만, 하는 경우는 거의 드물다. 그래서 내 취향으로 입는 옷은 거의 없고 마트 같은 곳에서 동생이 사온다. 만약 정말 사고 싶은 게 있으면 동생한테 부탁한다”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 “택배도 배달음식도 내가 받아야 하기 때문에 안 받고 안 시켜 먹는다. 나는 상대방을 모르지만, 상대방은 날 알고 있는 그런 상황을 마주하기 싫은 것 같다. 그래서 가족들이 바로 옆에 사니까 왔다갔다 하면서 먹을 것도 챙겨주고 필요한 게 있거나 도움이 필요한 경우엔 항상 도와준다. 그렇게 시작됐는데, 가족들이 챙겨주는 게 너무 편하더라. 나 무슨 만수르 같다”고 몸에 귀차니즘을 장착한 일상을 전했다.

더불어 화려한 비혼 생활을 택한 이유에 대해 묻자, 김완선은 “내 직업엔 비혼이 더 잘 맞는 것 같다”면서 “ 30대 초반까지만 해도 결혼을 해야 되는 것 아닌가 생각했었는데, 일 외에는 큰 열정이 없다. 일부러 선택한 건 아니지만, 비혼으로 사는 게 굉장히 나한테 잘 맞는다는 걸 시간이 지나면서 더 느끼게 되는 것 같다. 그래서 지금 굉장히 행복하고 만족하고 살고 있다”고 비행소녀의 삶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방송은 오늘 2일 밤 11시.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