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 이진욱 “개인적으로 힘든일...영화 도움 받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 배우 이진욱이 영화에 복귀한 소감을 전했다.

2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이광국 감독, 배우 이진욱, 서현우 등이 참석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출연 배우 고현정은 참석하지 않았다.

이날 성추문 사건에 휘말린 뒤 처음 스크린에 복귀한 이진욱은 “촬영 당시 개인적으로 힘든 일이 있을 때였다”며 영화를 통해 힘든 시간을 견딜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힘든 일이 있었을 때 읽은 글귀가 있다. ‘곤경이 몰아치는 순간이 있다. 그럴 때는 지나가기를 얌전히 기다리라’는 내용이었다”며 “극 중 맡은 배역인 ‘경유’도 그랬다. 노력하지 못하는 순간이 있더라. 촬영하면서 그 시간이 지나기를, 곤경이 지나가길 기다리는 것도 방법이라는 걸 깨달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 작품을 통해 도움을 많이 받았다. 여러 가지 부분을 내려놓을 수밖에 없는 그런 상황이었다. 연기를 하면서 많이 극복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진욱은 또 “그런 의미에서 절대 잊지 못할 작품이 될 것 같다”며 “제 개인적은 마음에서, 심정적인 단초가 되는 작품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진욱의 스크린 복귀작인 영화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은 동물원에서 호랑이가 탈출하던 어느 겨울 날, 영문도 모르고 갑작스럽게 여자 친구에게 버림받은 경유(이진욱 분)와 그의 앞에 불현 듯 나타난 소설가 유정(고현정 분)의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4월 12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사진=뉴스1

김혜민 기자 kh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