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호랑이보다’ 이진욱 “고현정,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배우...보고싶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으로 배우 이진욱과 고현정이 다시 만났다.
▲ 배우 이진욱
2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 시사회에는 배우 이진욱이 참석해 고현정과 두번째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이진욱은 “고현정 선배는 개인적으로 너무 좋아하는 배우다. 배우로서뿐 아니라 현장에서나 인간으로서 배울 점이 많다고 생각한다”며 “함께 촬영하는 동안 많은 부분에서 감동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고현정 선배를 보고 ‘(고현정)선배 같은 선배가 돼야겠다’했다. 고현정 선배같은 느낌을 주는 선배가 되고싶다고 마음을 먹었다”고 털어놨다.

이진욱은 고현정의 연기력을 극찬하며 함께 촬영 당시 많은 것을 배웠다고 전했다.

그는 “고현정 선배는 연기에 대해 충분히 센스를 가지고 있다. 연기를 그림처럼, 음악처럼 표현하시는 분이다”라며 “같이 연기를 하면서 배우로서 지금까지 풀지 못한 연기 실마리를 선배 연기를 보고 배웠다. 좋은 경험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진욱은 고현정과 함께 시사회에 참석하지 못한 것에 대해 “아쉽다”라며 “옆에 계셨으면 좋았을텐데. 보고싶다”고 솔직한 마음을 밝혔다.

한편 고현정은 SBS 드라마 ‘리턴’ 촬영 도중 제작진과의 마찰로 인해 드라마에서 하차, 이후 외부 활동을 자제하고 있다.

두 사람은 ‘리턴’에 이어 영화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에서 호흡을 맞췄다.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은 동물원에서 호랑이가 탈출하던 어느 겨울 날, 영문도 모르고 갑작스럽게 여자 친구에게 버림받은 경유(이진욱 분)와 그의 앞에 불현 듯 나타난 소설가 유정(고현정 분)의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12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사진=뉴스1

김혜민 기자 kh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