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생민 ‘대세 7개월’만에 터진 ‘미투’…방송사들 대책 부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세’로 올라선 지 7개월, 그 끝은 ‘미투’가 됐다.

방송인 김생민(45)이 ‘미투’ 가해자였다는 사실이 2일 폭로되면서 지상파 3사를 포함해 각 방송사에 비상이 걸렸다. 그가 출연 중인 프로그램이 무려 10개에 달하기 때문이다. 각사는 “논의 중”이라는 입장 속 대책 마련에 부심 중이다.

이날 폭로된 ‘미투’에 따르면 김생민은 2008년 한 방송 프로그램의 회식 자리에서 스태프 2명을 잇따라 성추행했다. 그러나 당시 제작진이 제대로 된 대처를 하지 않았고, 피해자 중 1명은 10년이나 지난 지난달에야 ‘미투’ 캠페인에 힘입어 김생민으로부터 사과를 받았다. 물론, 자발적인 사과도 아니었고, 피해자가 한 매체에 피해 사실을 제보하면서 이뤄진 사과였다.

김생민은 2008년에 지상파 3사 프로그램에 모두 출연하고 있었다. 그는 2008년은 물론, 현재까지 KBS 2TV ‘연예가중계’에는 22년, MBC TV ‘출발 비디오여행’에는 21년, SBS TV ‘동물농장’에는 18년째 리포터와 MC로 출연하고 있다.

이들 중 ‘출발 비디오 여행’ 측은 이번 미투 폭로와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고, ‘연예가 중계’ 측은 “노 코멘트”, ‘동물농장’은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성추행 사건이 벌어졌을 때 제작진의 부적절한 대처도 도마 위에 오른 만큼 제작진과 방송사 모두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김생민은 방송가에서 ‘가늘고 길게’ 자리를 지켜오다 지난해 8월 중순부터 인기의 상행 에스컬레이트에 올라섰다. 동명의 팟캐스트에서 출발한 ‘김생민의 영수증’이 인기에 힘입어 KBS 2TV에 입성하면서 폭발적인 화제를 모았고, 김생민은 이후 7개월간 각종 새로운 예능 프로그램의 러브콜을 받으면서 현재 출연 중인 프로그램이 10개에 달하고 있다.

인기의 출발점인 ‘김생민의 영수증’은 정규편성돼 시즌2를 지난달 초 큰 관심 속에 론칭했고, 그가 외치는 “스뚜삣”(stupid)과 “그뤠잇”(great)은 대 유행어가 됐다. 이를 바탕으로 그가 찍은 광고만 10여편이다.

이런 상황에서 김생민이 미투 가해자로 지목되자 지상파부터 케이블까지 자유로운 채널이 하나도 없다. 오래 출연한 프로그램도 문제지만, 특히 올해 들어 여러 새로운 프로그램에서 그를 ‘대세’로 내세워 한창 홍보에 열을 올리던 중이었기에 파문이 꽤 크다.

이로 인해 각사는 저마다 타사의 움직임을 주시하면서 대책 마련 중이다. 방송사들은 최소 3주 전에 소속사와 김생민이 미투 폭로를 인지했음에도 쉬쉬하고 있었던 것에 황당해 하고 있다.

2008년 성추행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지목된 프로그램의 관계자는 “지금으로써는 뭐라 드릴 말씀이 없다”며 “10년 전 일이라 사실관계 확인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보다 김생민 씨가 메인 역할을 맡고 있는 프로그램들이 더 문제 아니겠냐”는 말로 화제를 돌리고자 했다.

소속사 SM C&C 역시 10개 프로그램과 10개 광고를 수습하는 데 골머리를 앓고 있다. 현재 소속사 관계자들은 연락을 받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