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우리가 만난 기적’ 황보라, 첫 회부터 시청자 놀라게 한 폭풍 눈물연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가 만난 기적’ 황보라가 첫 방송부터 눈물연기 호연으로 눈길을 끌었다.

2일 첫 방송된 KBS2 새 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 송현철A(김명민 분)의 동생 송사란 역을 맡은 배우 황보라가 몰입도를 높이는 감정연기를 선보였다.


드라마는 단 1회 만에 갑작스럽게 닥친 사고로 죽음에서 부활까지 빠른 전개를 보였다.

이날 예기치 못한 변수가 생겨 송현철A의 육체에 송현철B(고창석 분)의 영혼이 들어가게 되면서 앞으로 완전히 뒤바뀐 운명을 예고했다.

이날 방송에서 황보라는 사란의 오빠인 현철의 죽음 앞에서 주체할 수 없는 감정을 터뜨리며 뜨거운 눈물 연기를 선보였다.

또 혜진(김현주 분)에게 모진 말을 하는 엄마 금녀(윤석화 분)를 말리고 위로하며, 예쁘게 울기보다는 망가짐을 두려워하지 않는 탁월한 연기력으로 남다른 모습을 보였다.

사란은 본래 엄마 금녀의 곁에서 팔자 좋게 먹고 사는 게 꿈인 싱글이다. 극 중 출중한 미모에 절대 동안으로 10년 전 나름 잘 나가는 배우였다가 지금은 캐스팅 3순위로 밀려난 인물로 그려진다.

한편 황보라와 함께 김명민, 김현주, 라미란, 고창석 등이 출연하는 KBS2 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사진=KBS2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