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위대한 유혹자’ 우도환 조이 열연에도 추락하는 시청률 ‘2%대 굴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가 2일 방송에서 다시 한번 시청률이 하락하면서 지상파 월화드라마로서 시청률이 2%대까지 떨어지는 굴욕을 겪고 있다.
TNMS 미디어데이터에 따르면 이날 동시간대 경쟁 월화드라마 SBS ‘키스 먼저 할까요’ 25회와 26회 전국 시청률은 7.4%, 8.5%, 또 KBS2 ‘우리가 만난 기적’ 시청률은 전국 7.2%로 모두 7%대 시청률을 기록했지만 유독 MBC ‘위대한 유혹자’는 13회 2.6%, 14회 3.1%로 2~3%대 시청률에 머물며 경쟁사 대비 반토막 시청률을 보였다.


MBC ‘위대한 유혹자’는 지난 3월 12일 첫 방송 시청률 5.2%로 시작하였지만 2회차에서 4.8%로 바로 시청률이 하락하더니 지난주 27일 방송에서 11회 3.5%, 12회 3.9%로 3%대로 하락했고 이날 2일에는 결국 2%대까지 하락했다.

이날 ‘위대한 유혹자’ 전국 시청률 2.6%는 TNMS 기준으로 올해 방송된 모든 월화 드라마 중

2월 26일 이후 5주만에 가장 낮은 시청률 기록이다. ‘위대한 유혹자’ 이전에 가장 낮은 월화드라마 시청률은 MBC가 2월 26일 방송한 ‘다시만나는 하얀거탑’ 시청률 2.4%였다.

‘위대한 유혹자’는 청춘남녀의 위험한 사랑 게임과 이를 시작으로 펼쳐지는 위태롭고 아름다운 스무 살 유혹 로맨스로 우도환, 레드벨벳 조이(박수영), 문가영, 김민재 등이 출연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