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동상이몽2’ 노사연 이무송 “우리 결혼생활은 로또..한번도 안 맞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사연 이무송이 ‘동상이몽2’에서 25년차 현실 부부의 케미를 보여줬다.
2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결혼 25년 차 현실 부부 노사연 이무송이 출연했다.


이무송은 출연에 앞서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노사연이 이혼하자는 말을 2만번 3만번을 했다. 내가 그 이야기를 듣고 악력까지 쓰는 그걸 내가 버틴 사람이야”라고 말했다.

노사연은 “일반적으로 이 사람을 너무 좋아하니까 이 사람이 다른 여자를 쳐다본다 그럼 그 애는 죽었어. 또 저 애가 쳐다본다고 그럼 경계 발령”이라고 했다. 이에 이무송은 “노저리(노사연+미저리)”라고 말했다.

이무송은 두 사람의 결혼 생활에 대해 “잘 안 맞는다”고 말했다. 노사연 역시 “로또다. 한 번도 안 맞는”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운전하는 동안에도 내내 티격태격하던 두 사람이 식당에 도착했다. 노사연은 “식성이 맞는다. 고기가 화해다. 고기 먹자고 하면 화해다”라고 말했다. 고기를 구우면서 드디어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됐다.

밥을 먹으며 이무송은 노사연과 깻잎사건에 대해 털어놨다. 노사연은 “왜 깻잎을 나 때는 가만히 있고 다른 여자는 떼어줘?”라고 발끈했다.

이무송이 노사연은 ‘질투의 여신’이라고 했다. 노사연은 “처음으로 내가 좋아한 남자. 작은 얼굴에 잘 생겼다. 내 목표물이 이무송이었다”고 말했다.

이무송은 “제 주위에 왔다갔다한 여자분 중 이민간 분도 있고 야인으로 사는 분도 있다. 많이 클 수 있는 분들도 있는데 방송 중 나한테 말 두마디 했다고 은퇴한 분이 있다”고 농담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노사연은 이무송의 과한 농담에 대해 “그 사람은 재밌게 말하자고 하는데 다른 분들 앞에서는 조심해줬으면 좋겠는데 그럴 때 상처로 돌아온다. 저도 그냥 못 넘어가서 욱이 나와서 이혼해라는 말이 나오는 것”이라고 했다.

고기를 먹으면서 이무송은 “첫 뽀뽀 할 때가 생각난다”며 “사이즈가 안 맞아서 입이 찢어지는 줄 알았어”라고 말해 또한번 웃음을 안겼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