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비행소녀’ 김완선 비혼라이프 공개, ‘섹시퀸’의 반전...‘게으름 끝판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행소녀’ 가수 김완선이 게으름 100% 반전 일상을 공개했다.
2일 방송된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에는 새 멤버로 합류한 가수 김완선의 비혼 라이프가 그려졌다.


김완선은 데뷔 33년 만에 처음으로 관찰 예능 프로그램에 도전, 집과 일상을 최초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공개된 김완선의 모습은 무대 위 카리스마는 온데간데없고 종일 게으름을 피워 놀라움을 줬다.

그는 온종일 집 밖으로 나가지 않고 소파에 축 늘어져 있거나, 모든 일을 가족들에게 부탁해 해결했다.

김완선은 “귀차니즘이 정말 심하다”면서 “부끄럼도 많아서 가족들의 보좌 하에 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쇼핑도 굉장히 귀찮아하는 편이다. 아예 안하진 않지만, 거의 드물다”며 “그래서 내 취향으로 입는 옷은 거의 없고 마트 같은 곳에서 동생이 사온다. 만약 정말 사고 싶은 게 있으면 동생한테 부탁한다”고 털어놨다.

김완선은 또 “택배도 배달음식도 내가 받아야 하기 때문에 안 받고 안 시켜 먹는다”고 말해 귀차니즘의 끝을 보였다.

그는 이날 방송에서 비혼 생활을 택한 이유에 대해 “내 직업엔 비혼이 더 잘 맞는 것 같다. 30대 초반까지만 해도 결혼을 해야 되는 것 아닌가 생각했었는데, 일 외에는 큰 열정이 없다. 일부러 선택한 건 아니지만, 비혼으로 사는 게 굉장히 나한테 잘 맞는다는 걸 시간이 지나면서 더 느끼게 되는 것 같다. 그래서 지금 굉장히 행복하고 만족하고 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MBN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