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백지영, 김정은 北위원장도 ‘주목’...“남쪽에서 어느 정도 가수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백지영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특별 관심을 받았다.
▲ 가수 백지영
사진=KBS2
지난 1일 남측 예술단이 북한 평양 동평양대극장에서 공연을 펼쳤다. 이날 우리 가수 11팀은 북측 관객의 많은 환호를 받으며 성황리에 무대를 마쳤다.


이 가운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백지영의 노래에 관심을 보였다고 전해져 화제가 되고 있다.

1차 공연 당시 김정은 위원장 옆에서 무대를 관람한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일 평양 고려호텔 임시기자실에서 전반적인 공연 분위기를 설명했다.

도종환 문체부 장관은 “김정은 위원장이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 노래가 나오니 얼굴이 환해졌다”면서 “모르는 노래나 가수들이 나올 때는 ‘저 가수는 남쪽에서 어느 정도 가수냐’고 묻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가수 백지영이 열창하자, ‘어느 정도 인기가 있는 가수냐’, ‘저 노래는 신곡이냐’며 관심을 보였다”고 전했다.
▲ 가수 백지영, 평양 공연 리허설
백지영은 이날 무대에서 자신의 히트곡 ‘총 맞은 것처럼’, ‘잊지 말아요’를 열창했다.

그는 ‘총 맞은 것처럼’을 부른 뒤 “노래를 부르는 중에도 만감이 교차한다. 오늘을 잊지 말고 (이번 공연이) 활발한 남북 교류의 시작이 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백지영은 ‘잊지 말아요’를 불렀고, 무대 뒤로 이산가족 상봉의 모습이 배경으로 펼쳐져 애잔함을 더했다. 이산가족들의 만남과 헤어짐 순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남과 북이 손을 맞잡은 모습 등이 영상으로 나왔다.

한편 남측 예술단은 지난 1일에 이어 3일 오후 3시 30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한차례 더 공연을 선보인다.

이번 평양 공연에는 가수 조용필, 이선희, 최진희, 윤도현, 백지영, 정인, 서현, 알리, 레드벨벳, 강산에, 김광민, 음악감독 윤상 등 남측예술단 총 11팀이 참석했다. 소녀시대 서현은 사회를 봤다.

사진=연합뉴스

김혜민 기자 kh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