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길구봉구 1년째 역주행...‘바람이 불었으면 좋겠어’ 인기는 ‘현재진행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길구봉구의 곡 ‘바람이 불었으면 좋겠어’가 1년째 차트를 역주행 중이다.
▲ 가수 길구봉구
사진=bnt
3일 가수 길구봉구가 1년째 ’차트 역주행’ 기록을 세운 것에 대해 자축했다.


이날 멤버 봉구(이봉구·33)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은,‘바람이 불었으면 좋겠어’ 가 1년째 차트에 있는 날”이라며 “작년 이 날, 처음 다시 차트에 올라왔을 때, 너무 신나는 마음에 ‘일주일만 있었으면 좋겠다’. 그 다음엔 ‘한 달만 있었으면 좋겠다’, 그 다음엔 ‘3개월만 있었으면 좋겠다’. 계속 그렇게 생각했었는데 어느새 1년째 차트에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왕 이렇게 된 거, 2년만 더 있었으면 좋겠다”는 소망을 드러냈다.
▲ 봉구 인스타그램


봉구는 이어 “#사람의 욕심 #끝이 없음 #바람 #꿈은 이루어진다 #저건 안이루어진다 #바람이 불었으면 좋겠어 #길구봉구 #범사감사”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멤버 길구(강길구·36) 역시 봉구의 글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시 올리며 “무슨 말이 필요할까요. 정말 감사합니다”라고 팬들에 인사했다.

길구와 봉구로 구성된 2인조 그룹 길구봉구는 지난 2014년 ‘바람이 불었으면 좋겠어’를 발표했다.

‘바람이 불었으면 좋겠어’는 애절한 목소리와 귀에 쏙 박히는 가사가 인상적인 곡으로, 당시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그러다 지난해 4월 멜론, 올레뮤직 등 주요 온라인 음원사이트 차트에 진입, 발매한 지 3년 만에 차트를 역주행하며 재조명 받았다.
▲ 멜론 차트
특히 1년이 지난 지금까지 음원차트에 굳건히 자리를 지키고 있다. 이날 오후 5시 멜론 기준 차트 65위를 기록하고 있다.

한편 2013년 싱글앨범 ‘미칠 것 같아’로 정식 데뷔한 길구봉구는 남다른 가창력으로 다수 드라마 OST 작업에 참여하며 이름을 알렸다. 특히 ‘대학 축제 섭외 1순위’로 꼽힐 정도로 10~20대 젊은 층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김혜민 기자 kh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