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우리가 만난 기적’ 라미란 남편 고창석의 죽음 “단순사고 아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라미란의 남편 고창석의 죽음은 누군가의 계획이었던 것일까?
어제(2일) 첫 방송 이후 더욱 뜨거운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KBS 2TV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 제작 에이스토리)에서 라미란(조연화 역)과 전석호(박형사 역)의 심상치 않은 만남이 포착됐다.


조연화(라미란 분)는 사랑하는 남편 송현철B(고창석 분)의 믿을 수 없는 죽음에 슬퍼하며 안방극장을 눈물로 적셨다. 누구보다 서로를 위해주고 아껴주는 금슬 좋은 부부였기에 그를 떠나보내기가 쉽지 않았던 것.

이어 오늘(3일) 방송에서는 찢어진 가슴을 부여잡고 남은 가족들의 생활을 위해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시작한 그녀의 앞에 박형사(전석호 분)가 등장한다. 송현철B를 하늘로 데려가게 만든 교통사고에 의문을 제기, 긴장감 넘치는 전개를 예고하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편의점에서 조끼를 입고 아르바이트 중인 조연화는 자신을 찾아온 박형사를 복잡한 감정이 섞인 표정으로 바라보고 있어 눈길을 끈다. 갑작스럽게 남편을 보낸 것만으로도 힘겨운 그녀에게 사고 조작 가능성이 있다는 사실은 너무나도 충격적일 터.

뿐만 아니라 수사를 위해 찾아온 박형사는 조연화에게 남편의 사고와 관련해 어떤 새로운 음모론을 꺼낼지, 이로 인해 그녀에게는 또 어떤 변화가 생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우리가 만난 기적’ 제작진은 “남편의 죽음으로 실의에 빠진 조연화 앞에 박형사라는 인물이 등장하면서 단순 사고가 아닌 검은 배후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며 “이 같은 사실이 조연화에게 끼칠 영향과 더불어 이들이 송현철B의 사건을 해결할 수 있을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