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 존엄사 위해 스위스行 “남자로 남고싶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이 결국 김선아를 속이고 떠났다.
3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 27회에서는 손무한(감우성 분)이 존엄사 전문 병원 의사를 만나러 스위스로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손무한이 출장 가는 것으로 알고 있는 안순진(김선아 분)은 그를 배웅하면서 “기다릴 테니까 빨리 와요”라며 짧은 키스를 남겼다.

이후 공항에서 손무한과 은경수(오지호 분)가 마주쳤다. 은경수는 앞서 자신이 손무한에게 “멀리 가서 혼자 죽어라. 네가 순진이한테 해줄 수 있는 건 그것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던 기억을 떠올리고 손무한을 불러세웠다.

손무한은 “죽을날 받으러 돌아와서 내 할일 마치고 나면 떠날 테니까 이제 그만좀 하지”라며 고개를 돌렸다. 이에 은경수는 “(그땐)내가 좀 심했다. 그렇게 말하면 안되는 거였는데”라며 사과했다.

이에 손무한은 “시한부라서 좋은 건 내 죽음을 내가 결정할 수 있다는 거다. 난 순진씨한테 지금도 고통이고 앞으론 더 고통이 될 것”이라며 “환자가 아닌 남자로 남고 싶다. 그 사람이 날 지우지 않는다면”이라고 말했다.

은경수는 “미안하지만 다행이다. 안순진만 생각하자”면서 그에게 공진단을 건넸다. 손무한은 “이거 먹고 힘내서 죽으러 가라는 거냐”며 자조적으로 웃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