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사기 혐의’ 이종수, 소속사 측 “아직도 연락 닿지 않아...모든 지원 끊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기혐의로 피소된 배우 이종수 향후 거취에 대해 소속사가 고심에 빠졌다.
▲ 배우 이종수
지난달 28일 배우 이종수(43)가 지인으로부터 결혼식 사회를 봐주기로 한 대가로 돈을 받고 잠적해 고소를 당한 소식이 전해졌다.


당시 소속사 측은 “이종수와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면서 “소속사 차원에서 우선 피해자에 보상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일주일이 지난 이 시점까지 이종수와 연락이 닿지 않자, 소속사 측은 이러한 상황이 지속되면 이종수 매니지먼트 업무에서 손을 떼겠다고 입장을 내놨다.

4일 이종수 소속사 국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이종수와 지속적으로 연락을 시도하고 있으나 여전히 닿지 않는다”며 “이종수의 향후 거취에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종수가 고소사건에 대해 해명 또는 사과를 하지 않거나, 계속 연락이 닿지 않으면 이종수 매니지먼트 업무에서 모든 지원을 끊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소속사 측이 이러한 결단을 내린 건 앞서 사기 혐의 관련 건이 보도된 이후 이종수에게 금전적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이들이 소속사에 협박을 해왔기 때문이다.

소속사는 “당사에서 고소인에게 피해액을 우선 보상해드린 이유는 인생의 중요한 시작점인 결혼식에서 피해를 입었다고 판단, 도의적인 차원과 소속배우에 대한 책임감으로 보상한 것”이라면서 “그러나 이 상황을 악용하여 사실여부가 판단되지 않은 사건을 빌미로 이종수에게 금전적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며, 당사 사무실 또는 매니지먼트 관계자에 전화해 소속사에서 보상하지 않으면 고소를 하겠다거나 언론인터뷰를 하겠다며 협박하는 사례가 여러건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일들을 빌미로 협박하는 사례들 때문에 당사 직원 업무가 마비될 지경에 있다”며 “이종수 관련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일로 협박 연락을 취할 경우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강하게 말했다.

소속사 측은 “이종수는 국엔터테인먼트의 대표와 2005년부터 함께 일을 해왔으며 국엔터테인먼트 설립 후, 전속 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았지만, 그간의 인간적 의리와 신뢰로 현재까지 연예 활동을 해왔다”며 “현재 당사의 담당 직원들은 수시로 이종수에게 연락을 취하고 있고, 본인과의 연락이 닿는 대로 정확한 입장을 밝히도록 조치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종수는 지난 24일 지인의 부탁을 받고 결혼식 사회를 보기로 했다. 이종수는 이 대가로 85만 원 가량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결혼식 당일, 이종수는 연락을 받지 않고 잠적, 예식장에 나타나지 않았다, 현재까지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다음은 배우 이종수의 거취에 대한 소속사 측 입장문

안녕하세요.

국엔터테인먼트 입니다.

최근 이종수가 사기혐의로 피소되어 소속사인 국엔터테인먼트에서 경찰서를 방문해 고소내용 확인 후 고소인에게 피해액을 변상하고 고소취하를 한 사실이 있습니다.

하지만 현재까지도 이종수와 연락이 닿지 않아 자세한 사실 경위는 확인하지 못한 상황입니다.

당사에서 고소인에게 피해액을 우선적으로 보상해 드린 이유는 인생의 중요한 시작점인 결혼식에서 피해를 입었다고 판단하였기에 도의적인 차원과 소속 배우에 대한 책임감으로 보상해 드린 것입니다.

그러나 이러한 상황을 악용하여 사실여부가 판단되지 않은 사건을 빌미로 이종수에게 금전적인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며, 당사 사무실 또는 매니지먼트 관계자에게 전화를 하여 소속사에서 금전적 보상을 하지 않으면 고소를 하겠다거나 언론인터뷰를 하겠다며 협박을 하는 사례가 여러 건 있었습니다.

당사는 이종수와 지속적으로 연락을 시도하고 있으나 여전히 닿지 않아, 현재 이종수의 향후 거취에 대해 고민하고 있습니다. 이종수가 고소사건에 대하여 해명 또는 사과를 하지 않거나, 계속 연락이 닿지 않을 시 이종수의 매니지먼트업무에서 모든 지원을 끊을 예정입니다.

뿐만 아니라, 사실확인이 되지 않은 일들을 빌미로 협박하는 사례들로 당사 직원들은 보살펴야 할 다른 배우들의 업무가 마비될 지경에 있습니다.

이종수 관련해 사실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일로 당사 사무실 또는 매니저에게 협박 연락을 취할 경우 당사는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이종수는 국엔터테인먼트의 대표와 2005년부터 함께 일을 해왔으며 국엔터테인먼트 설립 후, 전속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았지만, 그간의 인간적 의리와 신뢰로 현재까지 연예 활동을 해왔습니다.

현재 당사의 담당 직원들은 수시로 이종수에게 연락을 취하고 있으며, 본인과의 연락이 닿는 대로 정확한 입장을 밝히도록 조치하겠습니다.

사진=뉴스1

김혜민 기자 kh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