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돈스파이크 “안면마비로 오른쪽 얼굴 내려가 있다” 고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돈스파이크가 안면마비 증상을 앓았다고 고백했다.
지난 3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서는 작곡가 돈스파이크가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돈스파이크는 과거 다섯 번 정도 ‘구안와사’라는 안면신경마비 증상을 앓았다고 고백하며, 이 때문에 입을 오물오물하지 못하는 것은 물론 휘파람도 불지 못한다고 말했다.

안면마비 때문에 오른쪽 얼굴이 조금 내려가 있다는 돈스파이크는 “안면마비가 한 번 더 오면 얼굴이 다시 돌아오지 않을 수도 있다더라. 그래서 그 다음부터는 조심하면서 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안면마비 증상에 대해 “어머니는 내가 예민한 성격을 가져서 그런 증상이 나타난다고 생각하시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