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나의 아저씨’ 이선균-아이유, “나를 아는 게 슬픈” 사람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를 아는 게 슬퍼.” ‘나의 아저씨’ 이선균의 한 마디가 시청자들의 가슴에 시리게 박혔다. 그리고 감정의 동요를 일으킨 또 한 사람, 이지은. 가족에게조차도 말하지 못했던 ‘나’를 아는 게 슬픈 이들은 오늘(4일) 밤, 또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까.
제각각의 인생을 살아가는 수많은 사람 중 나를 아는 사람, 내 생각과 삶을 이해하고 공감하는 사람을 만난다는 것은 행복한 일이다. 그런데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극본 박해영, 연출 김원석,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 초록뱀미디어)에는 그것이 슬프다는 남자가 있다.


이제 막 중년으로 접어드는 나이에 한 달에 오륙백은 버는 대기업의 부장으로 잘 나가는 변호사인 아내와 유학 중인 아들까지 있는 남자. “세상에서 니가 제일 부럽다”는 상훈(박호산)의 말대로 동훈(이선균)은 남들이 보기에 꽤 괜찮은, 성공한 인생길을 걷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실상은 대표 이사인 후배에게 치여 자기도 모르는 이유로 회사에서 언제 내쳐질지 모르는 위기의 연속. 게다가 아내 윤희(이지아)와는 아슬아슬한 결혼생활을 이어가고 있으며, 그 외에도 챙겨야 할 노모와 형제가 둘이나 있다.

그래서 동훈은 스스로를 ‘터를 잘못 잡았다’고 말한다. “복개천 위에 지어져 재개발도 못 하고, 그냥 이대로 있다가 수명 다하면 없어지는, 터를 잘못 잡은” 낡은 건물 같은 인생이라고. 그런데 처음으로 ‘성실한 무기징역수’처럼 꾸역꾸역 살아가는 자신을 꿰뚫어 본 사람을 만났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는 무릎을 꿇고, 뺨 좀 맞아도 가족들한테만큼은 남부럽지 않은 든든한 울타리인 동훈이 남들 앞에 내어놓지 못하는 고됨을 아무렇지 않게 알아본 지안(이지은)이었다.

“누가 나를 알아. 나도 걔를 좀 알 것 같고”라는 동훈의 말에 당연한 듯 “좋아?”라고 반문한 기훈(송새벽)처럼, 이는 마땅히 기쁜 일일 터인데 “슬프다”고 대답한 이유는 무엇일까. 갓 스물을 넘어 이제 막 사회초년생인 지안이 삶에 지친 자신을 아는 이유는 지안의 길지 않았던 삶이 결코 녹록치 않았기 때문일 터다. 동훈은 자신이 ‘성실한 무기징역수’처럼 살아가는 것처럼, 아직 어린 지안도 ‘경직된 인간’으로 살아내야 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고, 지안이 너무 빨리 알아버린 삶의 무게와 고단함이 안타까웠다.

세상에는 나와 같은 사람을 마주했을 때 기쁘기보다는 가슴이 아플 만큼 힘겨운 매일을 살아내는 사람들이 존재한다는 것을 사실적으로 그린 ‘나의 아저씨’. 지난 4회 말미, 동훈의 짧지만 슬펐던 그 대사가 지금도 삶의 무게를 지고도 열심히 살아내고 있는 많은 사람들의 진한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먹먹한 여운으로 남은 이유다.

삶의 무게를 버티며 살아가는 사람들이 서로를 통해 삶의 의미를 찾고 치유해가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는 ‘나의 아저씨’는 오늘(4일) 밤 9시30분에 방송되며, 국내 방영 24시간 후 매주 목, 금 밤 9시 45분 tvN 아시아를 통해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에서도 방영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