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바람 바람 바람’ 송지효 “키 168cm인데 작게 봐..어깨가 좁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바람 바람 바람’의 개봉을 앞둔 송지효가 라디오에서 입담을 뽐냈다.
4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2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 보이는 라디오에는 송지효가 출연해 DJ 지석진과 함께 ‘런닝맨 케미’를 선보였다.


송지효의 키에 대한 목격담이 등장하자 지석진은 “송지효 씨가 키가 큰데 사람들이 작게 보시더라”라고 운을 뗐다.

이에 송지효는 “실제 키는 168cm 정도다. 작지 않은 키인데 어깨가 좁아서 앉으면 왜소해보이고 작게 보시더라”라며 “어릴 때 별명이 츄파춥스였다. 머리가 커 보인다고 붙여진 별명”이라고 설명했다.

송지효 목격담도 많았다. 송지효의 집 앞 맥주집에서 벽을 보고 마시는 모습이 제보되자 송지효는 “그 집에 자주 가는 편이다. 평소 집순이라서 저와 약속을 잡으신 분들이 집 앞으로 오신다. 집에는 부모님이 계셔서 그집을 자주 가고, 술 취하신 분들이 계시고 제가 벽을 좋아해서 벽 앞에서 많이 마신다”고 설명했다.

이날 지석진은 “송지효를 남동생 처럼 생각하는데 1년에 한번 놀란다”며 “시상식 때 꾸미고 오면 정말 낯설다”고 말했다. 송지효는 “눈화장만 해도 주변에서 깜짝 놀라신다. 시상식 때 ‘런닝맨’ 오빠들이 저에게 말을 잘 안 걸고 안 오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송지효는 4월 5일 영화 ‘바람 바람 바람’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