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숲속의 작은 집’ 박신혜 “실생활에서 물 낭비하지 않았나 반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숲속의 작은 집’ 박신혜가 미니멀 라이프를 체험한 소감을 전했다.
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는 tvN 새 예능프로그램 ‘숲속의 작은 집’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 참석한 박신혜는 “이번 촬영을 통해 나에게 진짜 필요한 것이 무엇이고 비워야 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게 됐다”며 미니멀 라이프를 체험한 소감을 전했다.

특히 박신혜는 “요리하는 걸 좋아하는데 손이 커서 자꾸 많이 만든다. 양 조절을 실패한다. 많이 남기기도 한다. 주어진 환경 속에서 살아가야 하다 보니 가장 크게 느낀 점은 물 사용 제한이었다. 30리터로 생활해야해서 설거지하는 데 물이 꽤 많이 사용된다는 걸 알았다. 실생활에서도 물을 낭비하고 있지 않았나 반성하면서 지내게 됐다”고 말했다. 그 이외에는 지내는 데 있어 큰 어려움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tvN ‘숲속의 작은 집’은 현대인들의 바쁜 삶을 벗어나 꿈꾸고는 있지만 선뜻 도전하지 못하는 현실을 대신해 매일 정해진 미니멀 라이프 미션을 수행, 단순하고 느리지만 나다운 삶에 다가가 보는 프로그램이다. 나영석, 양정우 PD가 연출하며 배우 소지섭과 박신혜가 출연한다. 오는 6일 오후 9시50분 첫 방송.

사진=뉴스1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